빌 클린턴 전 대통령 초상화 기타

생크는 "초상화 왼쪽을 보면 그림자가 있는데 이 그림자는 두 가지를 의미한다"며 "하나는 내가 마네킹에 입힌 청색 드레스의 실제 그림자이고 클린턴 전 대통령 재임 당시의 어두운 면을 상징하기도 한다"고 말했다.

그가 청색 드레스를 모델로 삼은 것은 르윈스키가 클린턴 전 대통령의 정액이 묻은 증거물이라며 직접 검찰에 제시한 증거물이 청색이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.

생크는 클린턴 전 대통령 퇴임 직전 백악관 집무실에서 초상화를 그렸으며 청색 드레스를 입힌 마네킹을 세운 뒤 그 그림자를 초상화에 그려 넣은 것으로 알려졌다. 이 초상화는 현재 국립초상화미술관에 걸려 있다.

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최근 포토로그




(function(i,s,o,g,r,a,m){i['GoogleAnalyticsObject']=r;i[r]=i[r]||function(){ (i[r].q=i[r].q||[]).push(arguments)},i[r].l=1*new Date();a=s.createElement(o), m=s.getElementsByTagName(o)[0];a.async=1;a.src=g;m.parentNode.insertBefore(a,m) })(window,document,'script','//www.google-analytics.com/analytics.js','ga'); ga('create', 'UA-59769252-1', 'auto'); ga('send', 'pageview');